게시물이 없습니다.
박종오 대표
010-8558-4558
토지문의
010-8877-8289
오늘 394
어제 554
최대 800
전체 338,729
작성일 : 14-12-23 14:39
제목 <궤도 오른 청주 오송역세권 개발, 사업 기간은>
작성자 박종오 휴대전화 010-8558-4558


이승훈 시장, 인허가 단축 등 지원의사 표명  
"환지계획 무난하게 수립되면 4년 걸릴 것"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개발 주체가 변경돼 다시 추진되고 있는 KTX 오송역세권 개발 사업에 얼마만큼의

시간이 소요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청주시가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한 데 따른 것이다.


이승훈 시장은 지난 18일 시의회 시정질문 답변에서 "인·허가 기간 단축 등 적극적으로 행정지원을 해 조기 착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송역세권 개발은 지역 최대 현안 가운데 하나이다.


이곳은 경부·호남고속철도 분기역인 오송역과 오송생명과학단지를 연결하는 통로다. 오송을 의료·미용·관광 기능까지

갖춘 '바이오산업의 메카'로 육성하려면 역세권 개발은 필수적이다. 


그러나 앞선 충북도의 개발 시도는 비싼 땅값과 건설경기 침체로 민간사업자가 나타나지 않는 바람에 무위에 그쳤다.

 

작년 12월 오송읍 일원 도시개발구역 지정 자동 해제와 함께 도가 사업에서 손을 떼자 토지 소유자들이 '오송역세권지구

도시개발사업 추진위원회'를 구성, 환지 방식으로 직접 개발에 뛰어든 것이다.

 

도시개발사업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 점을 고려하면 이 시장의 발언은 추진위에 적지 않은 힘이 되고 있다.

 

추진위 업무를 대행하는 P사는 내년 말까지 실시계획 인가를 받고, 환지계획 인가 절차도 1년 안에 끝낸다는 계획에

따라 공사 기간 2년을 더해 사업 기간을 4년으로 설정했다.


인·허가와 관련, 시의 행정지원을 염두에 둔 계산이다.


P사의 한 관계자는 21일 "보통 2년 정도 걸리는 인·허가 절차를 내년에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토지주들이 개발 후 받을 땅의 용도, 위치, 면적 등을 따지는 환지계획 수립 단계에서는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힐

수 있다.

 

환지계획 수립이 원만하게 진행되지 않으면 사업 기간은 늘어날 수밖에 없다.


P사가 앞서 업무를 대행한 대구와 평택의 도시개발사업도 사업 종료까지 8년 정도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추진위는 지난 9월 '전체 토지 소유자의 2분의 1 이상 동의' 등 법적 요건을 충족, P사를 통해 시에 오송역세권지구 도시개발

구역 지정 제안을 했고, 시는 이를 최근 수용했다.


P사는 내년 1월 말까지 도시개발구역 지정 신청을 하기로 하고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사업 구역(71만2천20㎡) 내 토지주 470명 가운데 개발에 동의한 토지주는 현재 315명으로 조금 늘어났다.

 

P사는 1천900억원을 들여 역세권을 개발하고 나서 투입한 사업비만큼 체비지를 받아 이곳에서 아파트를 건설하거나 수익형 부동산 사업을 벌일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jc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12/21 08:47 송고



 
   
 


- -
평→검색
㎡ →평 검색
상호 : 오송1단지 오송창조공인중개사  주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오송생명5로 267-3(상현빌딩104호) 
대표 : 박종오  사업자등록번호 : 317-03-59792  부동산등록번호 : 가-3820-700호    이메일 : changjo4558@naver.com 
대표전화 : 043-237-4558  팩스 : 043-237-4556  휴대전화 : 010-8558-4558